호주 멜버른 구단 "위대한 한국 선수 김병현 영입"

KSTARS 기사입력 2018.10.30 10:39 AM
[사진]멜버른 에이시스 페이스북 캡처
[사진]멜버른 에이시스 페이스북 캡처

한·미·일 야구를 모두 경험하고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도 뛴 김병현(39)이 이번에는 호주를 향한다.

호주야구리그(ABL)의 멜버른 에이시스는 29일 구단 공식 페이스북에 김병현의 사진을 크게 걸어놓고 "코리아 팀 질롱 코리아가 있지만, 우리는 가장 위대한 한국 선수 중 한 명을 영입했다. 월드시리즈 히어로 김병현을 환영해달라"고 썼다.

사실 김병현은 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 마무리로 월드시리즈에 나섰지만, 2경기 연속 홈런을 맞는 등 고전했다.

그러나 세미 프로리그에 소속된 멜버른 구단으로서는 메이저리그에서 394경기에 나서 54승 60패 86세이브를 올린 화려한 이력의 전직 빅리거를 영입한 건, 크게 자랑할만한 일이다.

김병현은 1999년 애리조나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2010년까지 미국에서 뛰었다. 2011년에는 일본 라쿠텐 골든이글스에 입단했다. 라쿠텐에서는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2012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해 KBO리그에 등장한 김병현은 2014년 트레이드로 고향팀 KIA 타이거즈에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2016시즌 뒤 방출당했다. KBO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11승 23패 5홀드 평균자책점 6.19

현역 연장 의지가 강했던 김병현은 2017년 11월 히간데스 델 시바오와 계약해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뛰었다.

김병현은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이제는 호주리그에서 그가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ABL은 한국인 선수로 구성한 질롱 코리아와 일본·대만 선수를 다수 포함한 오클랜드의 합류로 8개 구단이 시즌을 치른다.

멜버른은 현 호주야구대표팀 감독이자, 전 메이저리그 스카우트였던 존 디블 감독이 이끈다. 이혜천이 잠시 몸담았던 팀이기도 하다.

멜버른은 11월 9일 질롱 코리아와 평가전을, 16일 캔버라와 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