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3' 사진 무단 도용 인정

KSTARS 기사입력 2018.10.18 03:10 PM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tvN '알쓸신잡3' 측이 사진 무단 도용 논란에 대해 그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난 17일 '알쓸신잡3'측은 "원작자와 사전 협의 없이 사진을 사용한 점에 대해 작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늘 상황을 인지하고 즉시 원작자에게 직접 사과드리기 위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전영광 사진작가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쓸신잡3'이 자신이 "찍은 사진을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전 작가 주장에 따르면 '알쓸신잡3'은 지난 12일 방송된 4회 방송에서 그의 '페르 라셰즈' 사진을 사용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사용했다.

그는 "역사 문학 철학 예술을 논하는 프로그램에서 다른 사진작가 사진들을 이렇게 통째로 도둑질하다니 아이러니하고 슬프다"며 "페르 라셰즈에서 왜 제가 포스팅에서 다룬 짐 모리슨과 쇼팽만 방송에 나왔는지 궁금하다. 제작진이 대본을 쓴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알쓸신잡3' 측은 "작가와 저작권에 대한 협의도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프랑스 묘지 언급이 대본에 따른 것이라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제작진의 가이드는 일절 없었다"며 "'알쓸신잡'을 아껴주시는 시청자에게 사과드리며 앞으로 제작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좋은 프로그램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회차 다시보기는 중단됐으며 오늘 예정됐던 재방송도 전회차(3회) 방송으로 대체된 상태다.

tvN 관계자는 "재방송과 관련한 사항은 원작자와 협의를 마친 후에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