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 1선발도 거뜬, 빅게임 투수 류현진, FA 대박 보여...

KSTARS 기사입력 2018.10.06 02:36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포스트시즌(PS) 1선발'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며 팀 승리를 이끌고 자유계약선수(FA) 대박 기대감도 함께 키웠다.

다저스와 6년 계약을 맺고 2013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은 올 시즌이 끝나면 FA 자격을 획득한다.

류현진은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의 특급 활약으로 다저스는 6-0 대승으로 NLDS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다저스에는 클레이턴 커쇼라는 부동의 에이스가 있다.

류현진이 다저스의 가을야구 첫 경기인 NLDS 1차전 선발투수로 발탁된 것은 의외라는 측면에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1선발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류현진은 1선발의 중압감을 이겨내고 기선제압 선봉에 서며 '빅게임 피처' 입지를 다시 한번 다졌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 15경기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로 활약했다.

비록 사타구니 부상으로 약 3개월의 공백기를 갖는 바람에 규정이닝(162이닝)의 절반 정도(82⅓이닝)밖에 채우지 못했지만, 평균자책점 1점대로 시즌을 마치며 안정감을 과시했다.

규정이닝을 채우고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투수는 뉴욕 메츠의 제이컵 디그롬(1.70), 탬파베이 레이스의 블레이크 스넬(1.90)뿐이다.

특히 류현진은 순위 싸움의 고비마다 승리를 따내며 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의 견인차 구실을 했다. 류현진은 9월 마지막 3경기에서 내리 승리를 따내며 다저스의 막판 상승세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이날 애틀랜타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았고, 타석에서 안타까지 뽑아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