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부일영화상 휩쓸어…최우수작품·남우주연·각본상

KSTARS 기사입력 2018.10.06 02:28 PM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공작'이 제27회 부일영화상을 휩쓸었다.

'공작'은 5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7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과 남우조연상, 각본상, 미술상을 받았다.

황정민·이성민·조진웅·주지훈이 출연한 '공작'은 실제 대북 공작원 출신 '흑금성'을 모델로 한 작품이다.

특별한 액션 장면 없이 대사와 심리전만으로 밀도 있는 긴장감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공작'은 부일영화상의 하이라이트인 최우수 작품상은 물론 이 영화에 출연한 이성민은 남우주연상, 주지훈은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여기에다 각본상(권성휘·윤종빈)과 미술상(박일현)까지 거머쥐었다.

최우수 감독상은 '버닝'의 이창동 감독에게 돌아갔다. 신인 감독상은 '소공여'의 전고운이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허스토리'의 김희애, 여우조연상은 '허스토리'의 김선영이 수상했다.

올해 신설된 남녀인기스타상에는 '신과 함께'의 도경수와 김향기가 선정됐다.

신인남자연기상은 '튼튼이의 모험' 김충길, 신인여자연기상은 '마녀'의 김다미가 받았다.

음악상은 '버닝'의 모그, 촬영상은 '1987'의 김우영, 유현목영화예술상은 독립다큐멘터리를 제작해온 오지필름에게 돌아갔다.

부산일보사가 주최하는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