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종영 이틀 앞두고 반전 비하인드 스틸 방출

KSTARS 기사입력 2018.09.09 08:54 PM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라이프'가 종영을 이틀 앞두고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 스틸을 방출했다.

9일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 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측은 종영을 이틀 앞두고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라이프'의 현장을 달군 연기고수들의 에너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신념이 투철한 의사 예진우다운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는 이동욱은 몰입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긴장을 놓치지 않는 모습. 조승우 역시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다운 예리한 집중력으로 대본을 꼼꼼히 살펴보며 완성도 높은 연기를 위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맑은 눈빛으로 대본 삼매경에 빠진 원진아, 이동욱과 의견을 조율하며 디테일한 연기를 완성해나가는 유재명의 모습 역시 마지막까지 이어질 흡인력 높은 연기에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카메라 밖에 숨겨져 있던 배우들의 다채로운 반전 매력도 눈길을 끈다. 꽃미소를 장착한 이동욱은 김원해와 찰떡 호흡을 선보이며 훈훈한 미소를 자아낸다. 조승우와 문소리는 극명하게 날을 세웠던 극 중 모습과는 달리 셀카 삼매경에 빠진 모습.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 이규형 역시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지어 보이며 훈훈한 매력을 뽐낸다. 유재명, 문소리를 비롯해 엄효섭, 김원해 등 어벤져스를 방불케 하는 상국대학병원 센터장들의 화기애애한 모습 역시 현장의 에너지를 고스란히 전달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둔 '라이프'는 마지막까지 방심할 수 없는 빈틈없는 전개로 안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신념을 지키기 위해 전방에 나선 예진우(이동욱 분)와 부원장에 오른 주경문(유재명 분)을 비롯한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총괄사장 구승효(조승우 분) 나아가 화장그룹에 전면전을 선포하며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는다.

화정그룹 역시 영리화라는 빅픽처를 실현하기 위해 치밀한 반격에 나서며 긴장감의 피치을 끌어올린다. 연기고수들의 밀도 높은 연기가 첨예한 신념의 대립과 현실을 관통하는 묵직한 화두와 어우러지며 가장 ‘라이프’다운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라이프' 제작진은 "상국대학병원 의료진과 구승효, 화정그룹의 대립이 격화되며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치열한 수 싸움이 정점에 오른다"며 "'라이프'의 빈틈없는 서사와 맞물린 연기고수들의 열연이 마지막까지 치밀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가장 '라이프'다운 엔딩이 기다리고 있으니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라이프' 15회는 오는 10일 방 11시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