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韓 대표 미국 아카데미 출품…'눈길'

KSTARS 기사입력 2018.09.09 08:49 PM
[사진]영화 '버닝' 포스터
[사진]영화 '버닝' 포스터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되어 눈길을 모았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7일 제 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부문 한국영화 출품작 선정 결과 '버닝'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영진위 측은 심사총평에서 "제 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부문 출품 신청작은 모두 10편이었다. 각자 나름의 예술적 개성과 보편적 잠재력을 지니고 있어 한국영화의 다양한 경향을 드러낸다. 올해 심사를 맡은 위원들은 격론을 벌이며 이견을 조율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의 사회, 역사, 정치적 상황에 기반한 서사를 우수한 기술적 역량으로 표현한 작품들이 많았고 이들 영화가 아카데미 회원들의 선구안을 통과해 미국을 비롯한 세계 관객들과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가에 관한 의견들이 오갔다"면서 "이 과정에서 감독의 예술적 성취에 대한 인지도가 세계적으로 가장 높고 한국영화의 현 수준을 대표할 만한 작품으로 가장 앞줄에 설 만하며 한국사회의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영역을 해부하는 미학적이고 윤리적인 시선의 성숙도가 세계시민의 보편적 지성과 통할 수 있는 잠재력을 평가하여 '버닝'을 이번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이 주연을 맡았다.

'초록물고기', '박하사탕', '밀양' 등을 만들며 세계적인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이었다. 이 영화는 지난 5월 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해 호평받았다. 상영 당시 해외 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그랑프리인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도 점쳐졌으나 경쟁 부문 수상에는 실패했다. 본상은 아니지만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과 벌칸상 두 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한국 영화는 매년 한 편의 영화를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 부문에 출품하지만 아직까지 최종 후보에 오른 적은 없다. '버닝'이 최종 후보 선정이라는 새 역사를 쓸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도 일본 대표로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 부문에 출품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