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방탄소년단 1위, 음악계 전반에 의미 있는 일"

KSTARS 기사입력 2018.09.04 11:46 PM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지난 3일 그룹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1위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 언론은 관련 뉴스를 발 빠르게 전했다.

미국 포브스는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가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정상을 석권한 것과 관련, "방탄소년단과 한국 음악계에만 중요한 일이 아니라 2010년대 팝 음악계 전체에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한 그룹이 12개월 안에 '빌보드 200' 1위를 두 번 하기는 2014년 영국 그룹 원디렉션 이후 처음"이라며 "특히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이후 석 달 만에 신보를 냈음에도 성공을 거둬 인상깊다"고 진단했다.

미국 대중음악 전문지 롤링스톤은 "K팝 그룹 최초로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이 또 새로운 차트 역사를 세웠다"고 보도했다.

롤링스톤은 "영어가 아닌 외국어 앨범으로 차트 정상에 서기는 2006년 남성 4인조 팝페라 그룹 일 디보 이후 12년만"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한류 뉴스 사이트 숨피는 "많은 팬이 방탄소년단의 타이틀곡 '아이돌'(IDOL)이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어떤 기록을 세울지 궁금해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영국 메트로는 빌보드 소식을 전하며 방탄소년단 신곡 '아이돌'이 영국(UK) 오피셜 싱글차트에서도 한국 그룹 최고기록인 2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UK 오피셜 차트는 미국 빌보드와 함께 양대 팝 차트로 불린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페이크 러브'(FAKE LOVE)로 이 차트에서 42위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국내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들은 오는 5∼6일과 8∼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월드투어를 시작한다. 11일에는 그래미박물관 초청으로 미국 팬들과 만나는 '방탄소년단과의 대화'(A conversation with BTS)를 진행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