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한국, 키르기스에 1-0 승리 '조2위 16강'

KSTARS 기사입력 2018.08.21 04:03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3차전 최종전에서 후반 18분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2승1패(승점 6)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이날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와 2승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23일 F조 1위 이란과 16강전을 펼친다.

조별리그 1~2차전에 스리백 전술을 가동한 한국은 이날 포백으로 바꿔 4-3-3 전술을 택했다.

황희조(감바 오사카)를 꼭짓점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나상호(광주)가 포진했고, 황인범(아산무궁화)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이승모(광주)-장윤호(전북)가 더블 볼란테를 맡은 가운데 좌우 풀백에는 김진야(인천)-김문환(부산)이 포진했다.

중앙 수비수는 김민재(전북)와 정태욱(제주)이 맡고, 골키퍼는 조현우(대구)가 맡았다.

키르기스스탄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4명의 미드필더가 먼저 방어벽을 치고, 5명의 최종 수비가 골지역을 막아서는 극단적인 5-4-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와일드카드'를 총동원한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황인범의 패스를 발판 삼아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한국은 전반 8분 손흥민이 골지역에서 잡아 오른발로 볼을 컨트롤해서 수비를 따돌린 뒤 회심의 왼발슈팅을 한 게 골대를 살짝 지나며 결정적 골기회를 놓쳤다

전반 17분에는 키르기스스탄의 에르니스트 바티르카노프의 역습을 태클로 막는 과정에서 김민재가 경고를 받았다.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경고를 받았던 김민재는 경고 2개가 누적돼 이란과 16강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잠시 주춤했던 한국은 전반 22분 황인범의 중거리 슈팅에 이어 전반 31분 손흥민이 시도한 프리킥이 골문을 외면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전반 35분에도 황의조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프리킥을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으면서 득점 없이 전반을 끝냈다.

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의조 대신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입해 측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초반까지 이어졌던 골침묵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거' 손흥민의 발끝에서 깨졌다.

손흥민은 후반 18분 장윤호의 왼쪽 코너킥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키르기스스탄의 골그물을 힘차게 흔들었다.

태극전사들의 아쉬운 결정력을 한 방에 해결하는 시원한 대포였다.

손흥민의 득점 이후 곧바로 김진야의 왼쪽 측면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골대 정면에서 결정적 슈팅 기회를 맞았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 추가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29분 나상호 대신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까지 그라운드에 내세우는 총동원령을 내렸고, 손흥민이 후반전 막판 두 차례 시도한 결정적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1-0으로 경기를 끝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