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기주봉, 로카르노 영화제 남우주연상 쾌거

KSTARS 기사입력 2018.08.13 09:09 AM
[사진]들꽃영화상 제공
[사진]들꽃영화상 제공

배우 기주봉(63)이 스위스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눈길을 모았다.

기주봉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폐막한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로 남우주연상(Pardo for best actor)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배우가 로카르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기는 2015년 정재영이 홍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 이어 두 번째다.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인 ‘강변호텔’은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로카르노영화제에 초청받았고, 홍 감독을 비롯해 기주봉, 그리고 이 영화에 함께 출연한 김민희가 영화제에 참석했다.

한편, 기주봉은 1977년 극단 ‘76’의 창립단원으로 연극무대에서 데뷔,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 최근에는 현재 상영중인 영화 ‘공작’에서 특수분장을 한 채 김정일 역할을 소화해 화제를 모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