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31일 소집…손흥민 8월 13일 합류 예정

KSTARS 기사입력 2018.07.28 07:13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2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한다.

31일 소집에는 전체 엔트리 20명 가운데 해외파 선수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 4명을 제외한 16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선방 쇼를 펼치고 김학범호에 와일드카드(24세 이하)로 뽑힌 골키퍼 조현우(대구)와 작년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활약한 후 전북의 주전 수문장 자리를 꿰찬 골키퍼 송범근도 첫날 소집에 참가한다.

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의 주축 수비수였지만 정강이뼈 골절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불참했던 김민재(전북)도 성공적으로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이밖에 공격수 5명 가운데 유일한 국내파인 나상호(광주)와 작년 U-20 월드컵 멤버였던 미드필더 이진현(포항), 수비수 정태욱(제주)도 첫날 소집 참가로 금메달 사냥에 힘을 보탠다.

U-23 대표팀의 주축인 해외파 4명에 빠졌지만 김학범 감독은 전술 훈련 위주로 다음 달 8일 출국 직전까지 훈련을 지휘한다.

김 감독은 국내 훈련 기간 손흥민이 8월 12일로 예상하는 조별리그 1차전에 뛰지 못하는 것에 대비해 공백을 메울 대체 선수를 낙점해야 한다.

손흥민은 다음 달 11일 예정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인 뉴캐슬전까지 뛴 뒤 같은 달 13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일본 무대에서 뛰는 공격수 황의조는 8월 5일 소속팀 경기까지 뛰고 다음 날 대표팀에 가세한다.

한편, 조 추첨 일정이 꼬이는 바람에 9일 예정했던 이라크와의 국내 평가전 일정을 취소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