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수목극 모두 5% 이하…'김비서'만 승승장구

KSTARS 기사입력 2018.07.06 11:51 AM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지난 4일 밤 방송된 지상파 수목극이 모두 5% 이하 시청률을 기록했다.

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첫 방송 된 KBS 2TV 수목극 '당신의 하우스헬퍼' 시청률은 4.1%-4.1%로 집계됐다.

전작인 '슈츠'의 마지막회 시청률은 10.7%였다.

첫 방송에서는 고객의 복잡한 마음까지 말끔하게 정리해주는 하우스헬퍼 김지운(하석진 분)과 아버지가 남긴 집을 지키며 힘들게 살아가는 광고회사 인턴 임다영(보나 분)이 소개됐다.

힐링 드라마를 표방한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해 물건들이 말하고 알아서 움직이는 등 만화적 상상력이 가미된 장면이 자주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첫 방송 후 하석진이 원작의 김지운 역할에 잘 들어맞는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우주소녀 소속 보나의 안정된 연기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보나가 연기하는 임다영이 '짠내나는' 청춘을 대변해 마음을 울렸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동시간대 MBC TV 수목극 '이리와 안아줘'는 시청률 3.8%-5.2%, SBS TV '훈남정음'은 2.4%-3.0%로 집계돼 지상파 수목극 모두 5% 이하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훈남정음은 자체 최저 시청률을 보였다.

반면 tvN 수목극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7.8%(유료가구)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전날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극 중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의 알콩달콩한 연애가 시작되며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