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강동원의 독보적인 태 담은 스틸컷 공개 '늑대와 인간 사이'

KSTARS 기사입력 2018.06.19 03:28 PM
[사진]영화 '인랑' 스틸컷
[사진]영화 '인랑' 스틸컷

김지운 감독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인랑’이 강동원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은 영화 ‘골든슬럼버’ ‘1987’ ‘마스터’ ‘가려진 시간’ ‘검사외전’ ‘검은 사제들’ ‘군도:민란의 시대’까지 매번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인랑’에서도 인간병기에 생명을 불어 넣으며 늑대의 가면 뒤로 인간의 마음을 감춘, 한국 영화 초유의 캐릭터를 선사할 예정이다.

강동원이 연기한 임중경은 남북통일을 앞둔 2029년의 혼돈기, 새로운 경찰조직 '특기대'의 최정예 특기대원으로 창립 1년 후, 열 다섯 명의 소녀가 사망한 '피의 금요일' 과천 오발 사태로 인해 엄청난 트라우마를 겪은 인물이다.

임무 수행 도중 눈 앞에서 '섹트'의 폭탄 운반조 빨간 망토 소녀가 자폭한 후, 소녀의 유품을 전하기 위해 언니인 '이윤희'를 만나고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임무와 그녀에게 끌리는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흔들린다.

이번 작품에서 강동원은 40kg이 넘는 강화복을 착용하고 늑대와 인간 사이, 그 경계선에 선 '임중경'을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퍼포먼스와 감성으로 완성한다. 강동원은 "인간의 길과 짐승의 길 사이에서 갈등하는 '임중경' 캐릭터에 의문을 던지기 보단 스스로 논리를 만들어 가면서 고민하고 표현했다. 색다른 모습, 새로운 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운 감독은 "강동원만의 독보적인 색깔과 태가 '임중경' 캐릭터를 가장 근사하고 적합하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것을 정말 잘 표현해주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랑'은 7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