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박지훈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 내레이션…기부메신저 동참

KSTARS 기사입력 2018.05.03 04:06 PM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MBC 특별기획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이 올해 어린이날에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MBC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은 1990년 시작 이후 올해로 28회를 맞게 됐으며 희소병, 난치병 등 질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는 도네이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28년간, 4백억 원이 넘는 성금을 전달하며 총 1만 3백여 명에 이르는 환아의 치료에 기여해왔다.

25년째 MC를 맡아오고 있는 배우 김희애가 방송인 오상진과 호흡을 맞추며 올해도 따뜻한 진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 행사는 상암MBC 공개홀과 용인 에버랜드에서 이원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1990년에 첫 방송을 시작해 매년 톱스타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국민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해왔는데, 올해도 예외없이 많은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엑소, 트와이스, 워너원, 빅스 등 내로라하는 케이팝 스타들이 기부 메신저로 선뜻 나서 자필 사인과 진심어린 메시지를 직접 써서 담은 ‘럭키 백’ 이벤트에 참여, 대한민국 ‘기부 메신저’로 함께 한다.

특히 워너원의 박지훈은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동을 위한 내레이션을 통해 국민 프리젠터로도 활약했다.

이 외에도 환아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프리젠터에는 윤종신, 장윤주, 박주미, 하하가 참여해 더 큰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 신곡을 내고 활동을 재개한 파워청순돌 여자친구는 물론, 세븐틴의 매력 보컬 도겸&승관, 가수 백지영, 바다&이동신 등이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의 무대를 채운다. 방송은 5월 5일 어린이날 오전 11시 4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