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첫날 스크린 수 2461개 차지하며 97만 관객 동원 기록

KSTARS 기사입력 2018.04.27 11:50 AM
[사진]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포스터
[사진]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포스터

지난 4월 25일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인피니티 워>)가 개봉 첫날 차지한 스크린 숫자가 무려 총 2461개(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다. 이는 스크린 10개 중 7개에 해당되는 숫자로, 역대 최다 스크린 수다.

 스크린 수와 함께 스크린 독과점 여부를 판단하는 근거인 상영횟수 또한 1만1423회로 전체 상영횟수(1만5675회)의 75%에 이르고, 절반(49.8%)에 가까운 좌석 점유율을 기록한 덕분에 영화는 개봉 첫날 97만6천여명을 동원하며 역대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덩달아 '인피니티 워'의 스크린 독과점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제작자와 배급사 관계자들은 영화의 좌석 점유율을 보고 할 말을 잃은 분위기다. 한 배급사 대표는 “좌석 점유율이 대단하다. 스크린 독과점을 운운해도 누구를 탓해야 할지…”라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인피니티 워' 개봉을 앞두고 영화 티켓값을 인상해 가격 담합 의혹을 받고 있는 CJ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사는 “'인피니티 워'의 스크린 숫자는 시장의 논리를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황재현 CGV 홍보팀장은 “'인피니티 워'는 개봉 전부터 예매 관객이 100만명을 넘었고, 예매율도 97%를 기록했다. 극장 입장에선 관객이 선호하는 영화를 집중적으로 편성할 수밖에 없고, 다른 배급사들 또한 이 시기에 큰 영화를 내놓지 않아서 나온 결과”라고 전했다. 스크린 독과점은 해묵은 논쟁임에도 별다른 해결책이 없는 게 현실이다. 멀티플렉스 3사의 가격 인상 담합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되는 것도 그래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