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부부 한채아♥차세찌, 11월이면 아빠.. 2세 태명은 ‘축복이’

KSTARS 기사입력 2018.04.15 10:02 PM
[사진]차세찌 SNS
[사진]차세찌 SNS


예비 부부’ 한채아-차세찌의 커플 사진이 최초로 공개되어 시선을 끌었다.

차세찌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한채아와 행복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차세찌와 한채아가 이마를 맞대고 환하게 웃고 있다. 결혼과 출산을 앞둔 행복한 커플 한채아-차세찌의 모습에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5월 결혼을 앞둔 한채아와 차세찌가 함께 있는 사진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차세찌는 한채아에 대한 애정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차세찌는 “나도 이제 5월이면 유부남이고 11월이면 아빠가 되네. 뭔가 감회가 새로우면서 책임을 지어야 하는 내 가족을 만드는 것이 남자로서 뿌듯하고 기분 좋은 일인 것 같다”며 “6년이라는 시간을 만나면서도 단 한 번도 느끼지 못했던 감정, 이런 모든 것들을 할 수 있게 내 옆에 있어줘서 고마워!”라고 한채아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또한 차세찌는 두 사람의 아이 태명이 ‘축복이’라는 사실도 태그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채아는 축구감독 출신 스포츠해설가 차범근의 셋째 아들 차세찌와 1년여 간 열애 끝에 결혼을 약속했다. 한채아와 차세찌는 오는 5월 6일 스몰웨딩을 올릴 예정이다.

한채아는 최근 “행복한 날들을 보내던 제게 새 생명이라는 또 다른 선물이 찾아왔습니다”라고 임신 소식을 직접 발표한 바 있다. 한채아는 “결혼 준비 중 갑작스레 찾아온 새 생명이라서 더욱 소중한 축복으로 느껴진다”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