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폼 클레멘티에프…한국계 할리우드 배우들 내한

KSTARS 기사입력 2018.04.11 12:17 PM
[사진]영화사 오원 제공
[사진]영화사 오원 제공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할리우드에서 활약하는 한국계 배우들이 잇따라 방한한다.

다음달 개봉 예정인 '버닝'에서 정체불명의 남자 벤 역을 맡은 스티븐 연(35)은 이달 말 내한할 예정이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옥자'에 출연하며 한국을 방문한 이후 1년 만이다. 스티븐 연은 제작보고회 등 홍보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다음달 개봉 예정인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벤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창동 감독이 '시' 이후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어서 영화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드라마 '워킹데드'의 한국청년 글렌 역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스티븐 연은 서울에서 태어난 다섯 살 때 미국으로 건너갔다. 신연식 감독의 옴니버스 영화 '프랑스 영화처럼'(2016)을 시작으로 해마다 한국 감독들과 작업하고 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에서 이마에 더듬이를 달고 나와 강렬한 인상을 남긴 폼 클레멘티에프(32)는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로 한국을 찾는다.

폼 클레멘티에프는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톰 히들스턴 등 동료 히어로들과 방한해 12일 기자회견·레드카펫 등 일정으로 한국 관객과 만난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그가 연기하는 맨티스는 정신을 잃은 토르를 깨우는 등 더 큰 활약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고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설명했다.
한국계 감독과 배우가 함께 작업한 영화 '콜럼버스'도 19일 국내 개봉한다. 비디오 에세이스트 출신인 한국계 감독 코고나다의 장편 데뷔작으로, '스타트렉' 시리즈에서 활약한 한국계 배우 존 조(46)가 출연한다.

영화는 미국 현대건축의 메카로 불리는 도시 콜럼버스에서 각자 아픔을 가진 남녀가 건축을 매개로 소통하며 치유해나가는 이야기다. 존 조가 차갑지만 섬세한 인물 진 역을 맡아 할리우드의 신예 헤일리 루 리차드슨과 호흡을 맞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