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박신혜의 '숲속의 작은 집'…"수도·전기·가스 없어요"

KSTARS 기사입력 2018.04.05 01:39 PM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제공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제공

'나영석 사단'의 새로운 예능이 6일 밤 9시50분 첫선을 보인다.

'자발적 고립 다큐멘터리'라는 수식어가 붙은 tvN '숲속의 작은 집'이다.

나영석 PD는 4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굉장히 조용하고 다큐 콘셉트다. 재미없고 시청률도 안 나올지 모르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과연 누가 할까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신혜 씨가 이런 곳에서 살면 너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연락을 했다. 만약 안 한다고 하면 이 프로그램을 접고 '윤식당' 후속을 하자고 했다"며 "그런데 30분 만에 신혜 씨가 전화와서 '저 거기서 살고 싶다'라고 했다. 신혜 씨 덕에 제작진이 큰 용기를 받고 만들게 됐다"고 제작 과정을 설명했다.

'숲속의 작은 집'은 제목 그대로 출연자가 바쁜 도시의 삶을 잠시 뒤로 하고 숲속 작은 집에서 살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수도, 전기, 가스 등 편의 시설 전무. 인적도 드물다. 최소한의 것만 갖춰졌다.

박신혜는 "이번 촬영을 통해 내게 진짜 필요한 게 무엇이고 비워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주어진 환경 속에서 살아가야 하다 보니 가장 크게 느낀 점은 물 사용 제한이었다"며 "물 30리터로 생활해야 해서 설거지하는데 물이 꽤 많이 사용된다는 걸 알았다. 실생활에서도 물을 낭비하고 있지 않았나 반성하면서 지내게 됐다"고 말했다.

박신혜와 달리 소지섭은 캐스팅이 어려웠다.

나 PD는 "소지섭 씨는 두 번, 세 번 부탁드렸는데 거절했다"며 소지섭 캐스팅에 애를 먹었다고 밝혔다.

소지섭은 "다큐 형식의 예능이고, 시청자들에게 위안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제작진의 의도에 공감해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캐스팅에 애는 먹였지만 소지섭은 실제 생활이 '숲속의 작은 집'에 최적화된 상태였다.

나 PD는 "첫 방송을 보시면 알겠지만 소지섭 씨와 박신혜 씨가 가져온 짐이 열배 차이가 난다"며 "소지섭 씨는 이미 미니멀 라이프를 살고 있고 거의 스님의 삶이다. 반면, 박신혜 씨는 정말 짐을 많이 가지고 왔다"며 웃었다.

그는 "어떤 삶의 방식이 옳다가 아니라 이런 방식으로 살아보면 어떨까를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