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봄을 노래하다…평양공연 김정은 참석

KSTARS 기사입력 2018.04.02 11:19 AM
[사진]평양공연공동취재단
[사진]평양공연공동취재단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 봄이 온다’가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렸다.

공연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를 비롯해 북측 정부 요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출연진에 따르면 김정은은 2층 객석 중앙에 앉아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직접 관람한 것은 처음이다.

공연은 오늘 오후 갑자기 결정된 김정은 참석으로 예정보다 1시간여 늦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6시50분부터 시작돼 저녁 9시까지 2시간 10분 동안 진행됐다.

가왕 조용필, 최진희, 강산에,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알리, 서현, 김광민, 그리고 걸그룹 레드벨벳까지 11팀의 가수들은 3층으로 이뤄진 천500석의 공연장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에게 남과 북, 세대를 뛰어넘는 26곡의 노래를 선사했다.

강렬한 사운드와 한명 한명 가슴을 파고드는 목소리에 북측 관객들은 환호와 박수로 뜨겁게 호응했다.

한국 예술단의 평양공연은 2005년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이다.

이번 공연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의 사전 행사이자 지난 2월 삼지연 관현악단의 방남 공연에 대한 답방 행사로 마련됐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