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여자 국가대표들, '무한도전'과 만나 함박웃음

KSTARS 기사입력 2018.03.18 02:08 PM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무한도전'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컬링 여자 대표팀과 만나 눈길을 모았다.

MBC TV는 17일 예능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이 김민정 감독을 비롯해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선수와 만나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

만난 장소 역시 선수들을 키워낸 경북 의성이다.

의성 체육관에서 만난 '무한도전' 멤버들과 선수들은 서로의 모습에 신기해하며 연신 웃음을 터트렸다. 특히 '안경선배'란 별명을 얻은 김은정 스킵은 출연 소감을 묻자 "'무한도전' 너무 나와 보고 싶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선수들은 또 올림픽 뒷이야기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특히 올림픽 최고의 하이라이트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한일전의 마지막 샷 주인공 김은정 스킵은 스톤을 던질 때의 심정을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팀의 막내인 김초희 선수는 이제껏 어디서도 공개되지 않은 컬링팀의 비밀들을 속속들이 폭로해 다른 선수들과 감독까지 당황하게 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