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 연장…후속작은 미정

KSTARS 기사입력 2018.03.07 12:40 PM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JTBC 월화극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4회 연장 방송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6일 "드라마를 4회 연장 방송 후 오는 4월 17일 20회로 종영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후반 10회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본 방송을 한 주 미루고 12일과 13일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코멘터리 스페셜'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스페셜 방송에는 명장면과 촬영장 뒷모습, 배우들의 코멘터리가 담긴다.

김정현과 이이경이 주연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시트콤처럼 웃음을 유발하는 이야기들과 코믹한 장면들이 호평받고 있다. 특히 이이경의 코믹 분장과 슬랩스틱 코미디를 보는 것 같은 연기가 젊은 시청자들로부터 인기를 얻었다.

드라마 시청률도 1회 1.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로 시작해 1%대를 유지하다가 최근 입소문을 타고 8회 2.2%, 9회 2.0%를 기록하며 2%대로 올라서는 데 성공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시청률이 상승세이기도 하고, 특히 타깃 시청률이 잘 나오는 편"이라며 "젊은 배우들에 대한 온라인에서의 반응도 좋아 연장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드라마 연장 결정은 작품 자체에 대한 호평 외에 후속작이 갑작스럽게 편성 불발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후속작은 김유정 주연의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였으나 김유정이 건강 문제로 방송을 미루면서 갑자기 빈자리가 됐다. 일단 JTBC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하반기로 지연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관계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후속작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