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 박재동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 사퇴

KSTARS 기사입력 2018.03.05 01:36 PM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사단법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사무국은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은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자신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집행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박 화백은 지난 2일 오전 영화제 사무국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이사장인 신장열 울산시 울주군수가 사표를 수리했다.

영화제 측은 정관과 운영 규정에 따라 신임 집행위원장 선정 계획을 세우고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앞서 영화제 측은 박 화백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27일 계획한 영화제의 사단법인 출범식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 영화제는 2016년 산악영화를 상영하는 국제산악영화제로 울주군에서 처음 열렸다.

영화제 사무국은 올해 3회째를 맞는 영화제 운영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위해 법인으로 영화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