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개막 축포'…전북, 울산 꺾고 2연패 향해 첫발

KSTARS 기사입력 2018.03.02 12:34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개막 축포를 쏘아 올리며 2018시즌 프로축구를 활짝 열어젖힌 가운데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 전북 현대와 전남 드래곤즈가 나란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전북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개막전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터진 이동국의 올 시즌 프로축구 1호 골과 이동국의 도움을 받은 한교원의 쐐기 골을 앞세워 울산 현대를 2-0으로 물리쳤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전북은 이번 시즌 우승을 다툴 것으로 예상하는 지난해 대한축구협회(FA)컵 챔피언 울산을 제압하면서 K리그 2연패를 향해 힘찬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 시즌 최종전에서 득점을 기록했던 이동국은 이날 개막전 1호 골을 포함해 1골 1도움으로 전북의 시즌 첫 경기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다.

이동국은 이날 득점으로 프로축구 개인 통산 최다 득점 기록을 203골로 늘렸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최정예 멤버로 베스트 11을 구성해 개막전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올해 초 영입한 외국인 공격수 아드리아노를 김신욱과 투톱으로 내세우고 포항에서 데려온 지난해 도움왕 손준호를 2선 중앙에 배치했다.

새롭게 합류한 국가대표 수비수 출신 홍정호는 김민재와 중앙 수비로 선발 출전했다.

울산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수혈한 수비수 박주호를 선발로 기용하고, 골잡이 오르샤와 이적생 황일수를 좌우 날개로 배치해 맞불을 놨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뒤 최강희 감독의 후반 교체 카드가 주효했다.

최강희 감독은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자 후반 16분 이동국을 아드리아노 대신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꾀했고, 이동국은 곧바로 1분 후 득점포를 가동하며 해결사 기대에 부응했다.

이동국은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재성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수비수 사이를 지나 흘러나온 공을 놓치지 않고 왼발 논스톱 슈팅을 날려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동국의 탁월한 위치 선정 능력과 정교한 슈팅력이 만들어낸 귀중한 선제골이었다.

이동국은 선제골이 만족하지 않고 추가 골의 도우미로 나섰다.

후반 41분 후방에서 길게 올라온 패스를 논스톱 패스로 연결했고, 이를 받은 한교원이 오른쪽 진영을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전북은 후반 추가시간 울산 주니오의 결정적인 헤딩슛을 골키퍼 송범근이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