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추행 고백한 최일화, 드라마 하차…배역 교체"

KSTARS 기사입력 2018.02.27 07:44 AM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MBC가 최근 과거 성추행 사실을 고백한 배우 최일화(59)가 출연이 예정됐던 드라마에서 하차한다고 26일 밝혔다.

최일화는 다음 달 21일 첫 방송 예정인 수목극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주인공 아버지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드라마 제작진은 "지난 25일 밤 최일화 씨의 성추행 고백 후 내부 논의를 통해 해당 배역을 교체하기로 했다"며 "드라마의 촬영과 방송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그러면서 "앞으로 혹여나 촬영현장에서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일어날 경우에도 제작진은 엄중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언론은 최일화가 인터뷰에서 최근 성범죄를 폭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조그마한 것도 저와 연루된 것이 있다면 자진해서 신고하고 죄를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최일화가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 자리에서도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