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이젠 아기 아닌 어린이…"저 많이 컸죠?"

KSTARS 기사입력 2018.02.13 09:54 AM
[사진]윌리엄 인스타그램
[사진]윌리엄 인스타그램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폭풍 성장한 근황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샘 해밍턴 가족이 운영하는 윌리엄의 인스타그램에는 "요즘 열심히 수영장을 다니고 있어요~수영장 발음이 아직 안되고 있어서 물~~이라고 하면 우리집에선 다 알아 듣지요 ㅎㅎ"라는 말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윌리엄이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동생 벤틀리가 태어난 뒤 형아가 된 윌리엄은 의젓한 형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윌리엄은 키도 무럭무럭 자란 모습으로 시선을 끈다. 똘망똘망한 눈망울과 통통할 볼살 등 여전히 사랑스러운 매력은 랜선 이모, 삼촌들을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한편 윌리엄은 아빠 샘 해밍턴과 함께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