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흘째 日 오리콘 1위…"싱글 판매량 21만장"

KSTARS 기사입력 2018.02.11 09:21 PM
[사진]JYP 제공, 트와이스 '캔디팝' 재킷
[사진]JYP 제공, 트와이스 '캔디팝' 재킷

걸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새 싱글이 발매 3일 만에 판매량 21만장을 넘기며 오리콘차트 정상을 지켜 화제다.

지난 10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와이스가 지난 7일 일본에서 발표한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은 총 21만1천473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사흘간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캔디팝'은 발매 첫날 11만7천486장, 둘째 날 6만1천17장, 셋째 날 3만2천970장이 팔렸다. 발매 사흘 만에 21만장 기록은 같은 기간 15만8천733장이 팔린 이들의 일본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의 수치를 넘는 기록이다.

JYP는 "트와이스는 '원 모어 타임'으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사상 싱글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캔디팝'으로 다시 경신했다"며 "이 같은 상승세로 '3연속 플래티넘 달성' 기록 수립도 초읽기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발매한 앨범 '#트와이스'와 같은 해 10월 공개한 싱글 '원 모어 타임'으로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플래티넘 인증은 25만장 이상 판매량을 기록한 음반에 부여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