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금메달 임효준, 7번 수술 극복한 임효준의 특별한 우승소감

KSTARS 기사입력 2018.02.11 09:10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빛 미소 임효준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민국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 남자대표팀 간판 임효준(한국체대)은 우승 소감을 묻는 말에 부상으로 시름 하고 있는 많은 운동선수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그는 1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그동안 힘든 순간이 많았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다"라며 "그러나 주변에서 실력을 의심하지 말라는 말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말을 항상 머리에 새기고 운동을 했다. 목표가 뚜렷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임효준은 중학교 때부터 천재성을 발휘하며 한국 쇼트트랙의 미래로 주목받았지만, 무려 7번이나 큰 부상을 겪으며 수술대에 올랐다.

그는 "부상 때문에 고생하는 선수들에게, 꿈을 바라보며 끝까지 달려가면 좋은 결과가 반드시 찾아온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결승전을 앞두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 묻는 말엔 "예선전 때 너무 떨렸는데, 이후 긴장이 풀렸다"라면서 "결승에 가면 정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올림픽이 끝난 게 아니다"라며 "5,000m 계주만큼은 꼭 우승하고 싶다. 죽기 살기로 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준은 지난해 허리를 다쳤는데, 아직 완벽히 회복된 상태는 아니다.

현재 몸 상태에 관해선 "아프긴 하지만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했다. 내가 안고 가야 할 것이라고 받아들이고 올림픽을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