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5월 올림픽주경기장서 50주년 공연…추진위원회 출범

KSTARS 기사입력 2018.02.05 07:08 AM
[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사진]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20세기 최고의 가수'로 불리는 조용필(68)이 데뷔 50주년을 맞아 5월부터 기념 투어를 개최한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는 조용필이 5월 1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을 시작으로 상반기 대구, 광주, 의정부, 제주 등지를 도는 기념 투어를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발족한 추진위원회는 앞으로 공연을 필두로 조용필의 50주년을 조명하는 다채로운 사업을 전개한다.

추진위원회는 학계·공연·미디어·마케팅 등 조용필의 음악을 사랑하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반세기를 국민과 함께한 그의 음악인생을 조명하고 팬들과 자축하는 콘텐츠와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추진위 측은 "조용필 씨는 시대를 관통하고 세대를 통합한 유일무이한 음악인이자 우리 시대의 자랑으로 그의 음악인생을 조명하는 것은 반세기 가요사와 시대상을 돌아보는 의미가 있다"며 "조용필 씨가 평소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성격이어서 각 분야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1968년 록그룹 애트킨즈로 데뷔한 조용필은 애트킨즈, 김트리오, 조용필과그림자 등의 밴드를 거쳐 솔로로 나섰다. 1976년 '돌아와요 부산항에'가 히트한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창밖의 여자', '단발머리' 등이 수록된 1집으로 국내 첫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우리 시대 스타 탄생의 서막을 알렸다.

컬러TV 시대가 도래한 1980년대 '오빠 부대'를 거느린 그는 2013년 세대를 초월한 명반인 19집 '헬로'(Hello)까지 총 19장의 정규 앨범을 내며 '국민 가수'의 표상이 됐다.

그는 또 음악을 향한 고집으로 폭넓은 장르를 선보이는 실험을 했다는 점에서 평가받고 있다. 정규 음악 교육을 받은 적이 없지만 자신의 밴드 '위대한 탄생'을 결성해 록에 발을 딛고서 팝발라드('그 겨울의 찻집'), 포크('친구여'), 디스코('단발머리'), 펑크('못찾겠다 꾀꼬리'), 트로트('돌아와요 부산항에', '허공'), 민요('한오백년') 등을 아우르며 외연을 확장했다.

추진위 측은 "엄격한 자기 관리를 통해 LP와 CD, 디지털 음원 시대를 관통한 조용필 씨는 수많은 이들에게 '살아있는 전설', '가왕'(歌王)으로 불리지만 반세기를 돌아 이름 자체가 대명사가 된 유일무이한 현역"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