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욱 2골' 신태용호, 자메이카 평가전서 2-2 무승부

KSTARS 기사입력 2018.01.31 09:41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신욱 내가 또 골! 30일 오후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자메이카와 평가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현지시간)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메이카와 평가전에서 김신욱이 머리로 멀티 골을 터뜨렸으나, 아쉽게 2-2로 비겼다.

지난 27일 몰도바를 1-0으로 꺾은 대표팀은 새해 평가전 무패 행진에 만족해야 했다. 자메이카와 역대 전적에서는 2승 2무로 우위를 지켰다.

이날 평가전은 월드컵 본선에서 멕시코를 가상한 경기였다. 주축 선수들이 빠졌지만, 중남미 자메이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5위로 한국(59위)보다 높다.

이에 대표팀은 지난달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챔피언십 우승 주역들이 대거 선발 출전했다.

김신욱(전북)과 이근호(강원)가 투톱으로 나섰고, 이창민(제주)과 이재성(전북)이 좌우 윙어로, 손준호(전북)와 정우영(빗셀고베)이 중원에 섰다.

김진수(전북), 윤영선(상주), 장현수(FC도쿄), 최철순(전북)이 포백으로 섰다.

대표팀은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자메이카 진영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한 번에 공이 넘어왔다. 그러나 장현수가 상대 공격수를 놓치면서 데인 켈리의 왼발 슈팅에 골을 내줬다.

한국은 이후 경기 주도권을 쥐며 골을 노렸지만, 동점 골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 23분에는 이근호가 정확한 크로스로 김신욱 머리에 공을 올려놨으나, 헤딩슛은 골대 오른쪽으로 지나갔다.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친 대표팀은 후반 10분 마침내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최철순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한 것을 김신욱이 방향을 틀면서 헤딩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기세가 오른 대표팀은 7분 뒤 역전 골을 뽑아냈다. 이번에도 김신욱이었다.

정우영의 오른쪽 크로스를 다시 헤딩슛으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역전에 성공한 대표팀은 그러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후반 27분 중앙 수비가 뚫리면서 말리크 포스터의 중거리 슈팅에 동점 골을 허용했다.

후반 40분에는 다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상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수비수가 헌납하다시피 한 공을 후반 교체 투입된 김승대(포항)가 잡아 골키퍼와 1대 1로 맞섰다.

그러나 슈팅은 골키퍼에 걸렸고, 이어진 이승기(전북)의 슈팅도 수비 맞고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결국, 대표팀은 결승 골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무승부로 두 번째 평가전을 마쳤다.

대표팀은 내달 3일 라트비아와 유럽 전지훈련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