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신작 '인간, 공간,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KSTARS 기사입력 2018.01.28 10:03 PM
[사진]화인컷 제공
[사진]화인컷 제공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다음 달 15일 개막하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스페셜' 부문에 초청됐다고 이 영화의 해외배급사 화인컷이 지난 25일 밝혔다.

파노라마 스페셜은 예술적 스타일과 상업적 가능성을 겸비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파노라마 부문의 하위 섹션이다.

주로 세계적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한다.

영화제 측은 "인간이라는 종의 심연을 들여다보는 대담하고도 강렬한 영상미를 통해 관객을 시험에 들게 한다. 우리 스스로의 책임감을 믿도록 부추기는 정직한 자극"이라고 평했다.

김기덕 감독의 23번째 장편인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다양한 인물들이 퇴역한 군함을 타고 여행하던 중 미지의 공간에서 여러 비극적 사건들을 일으킨다는 내용이다. 삶과 죽음에 대처하는 방식을 통해 인류의 삶과 자연의 역사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작품이라고 배급사는 설명했다.

장근석, 안성기, 이성재, 류승범, 성기윤, 후지이 미나, 오다기리 조 등 한국과 일본 배우들이 출연한다.

김기덕 감독은 1998년 '파란 대문'이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며 베를린영화제에 처음 진출했다. 2002년 '나쁜 남자'가 경쟁 부문에 진출했고 2004년 '사마리아'로 감독상(은곰상)을 받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