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렴대옥-김주식, 4대륙 피겨페어 동메달…개인최고점 돌파

KSTARS 기사입력 2018.01.28 09:44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피겨 페어 렴대옥(19)-김주식(26·이상 대성산 체육단) 조가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다.

렴대옥-김주식 조는 26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1.31점에 예술점수(PCS) 59.42점 감점 1점을 합쳐 119.73점을 받았다.

두 선수는 지난 24일 연기한 쇼트프로그램 점수 65.25점을 합해 총점 184.9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렴-김 조는 기존 프리스케이팅 ISU 공인 개인 최고점(119.90점)을 넘지는 못했지만, 기존 개인 최고 총점(180.09점)을 4.08점 넘어서며 평창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이들은 10팀 중 8번째로 연기를 시작했다. 캐나다 퀘벡 출신 가수 지네트 르노의 곡 'Je ne suis qu'une chanson'의 선율을 따라 연기를 시작했다.

두 선수는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처리한 뒤 트리플 토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깨끗하게 수행했다.

다만 더블 악셀 단독 점프에서 렴대옥이 넘어지면서 수행점수(GOE) 1.5점이 감점 처리됐다.

연기 후반부 스로우 트리플 루프에서 렴대옥의 착지가 살짝 흔들린 건 아쉬웠다.

김주식은 경기 후 ISU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준비하기 위해 4대륙 대회에 출전한 것"이라며 "코치님의 지시대로 훈련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렴대옥은 "쇼트프로그램에서 4위에 머물러 실망했는데, 프리스케이팅에서 기대한 대로 메달을 획득해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이 ISU주관 피겨대회에서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 피겨페어에 출전하기로 했던 한국 김규은-감강찬 조는 쇼트프로그램을 앞두고 부상으로 기권했다.

우승은 총점 194.42점을 기록한 타라 케인-다니엘 오시어 조가 차지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유럽 대륙을 제외하고 아시아와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대륙의 피겨 선수들이 메달을 겨루는 연례 대회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