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vs 페더러 꿈의 맞대결 성사…내친김에 결승까지

KSTARS 기사입력 2018.01.25 11:54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현과 로저 페더러 4강 대결 한국의 테니스팬이 가장 기대하던 정현(58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꿈의 맞대결'이 성사되어 화제다.

페더러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에 3-0(7-6 6-3 6-4)으로 승리했다.

앞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과 8강전에서 승리한 정현은 26일 페더러와 호주오픈 결승 티켓을 놓고 맞대결한다.

페더러는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을 남긴 선수다. 그래서 별명도 '테니스 황제'다.

올해 37세인 페더러의 행진은 현재 진행형이다.

이번 대회 디펜딩챔피언인 페더러는 호주오픈 5회를 포함해 통산 19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했다.

정현은 페더러와 아직 페더러와 맞대결 경험이 없다.

서브부터 스트로크, 발리, 경기 운영까지 빈틈이 없는 페더러는 정현에게 쉽지 않은 상대다.

앞서 정현은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 16강전에서 전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차례로 꺾었다.

그러나 페더러는 냉정하게 평가해 즈베레프나 조코비치보다 한 수 위 선수다.

아직 21세인 즈베레프는 아직 나이가 어려 경기에서 감정 기복이 심하고, 조코비치는 팔꿈치 부상에서 회복해 이제 막 코트에 복귀했다.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정현은 페더러와 준결승을 통해 한층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정현이 페더러까지 잡는 파란을 이어간다면 결승 대진은 조금 더 쉬울 수 있다.

준결승 대진표 반대편에는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와 카일 에드먼드(49위·영국)의 대결이 기다린다.

이미 정현은 4강 진출로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결과를 먼저 생각하기보다 지금의 좋은 리듬을 유지한다면 충분히 이변을 만들 수 있다.

1996년생인 정현은 1981년에 태어난 페더러보다 15살이 어리다.

이형택(42)은 "정현이 페더러를 상대로 압박을 느끼겠지만, 반대로 페더러 역시 상승세의 정현을 만나 부담스러울 것이다. 해볼 만하다"고 예상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