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티모어선 "기회 제대로 못 받던 김현수, 한국 복귀"

KSTARS 기사입력 2017.12.20 07:00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볼티모어선은 "김현수는 메이저리그 주전이 될 기회를 제대로 받은 적이 결코 없었다"며 김현수에게 불운이 따랐다는 시선을 보냈다.

좌타자인 김현수는 왼손 투수를 상대로 통산 39타석에만 섰다.

좌투수 상대 성적은 33타수 2안타에 그쳤다.

이 매체는 또 "김현수는 불규칙한 출전으로 미국 야구에 적응하는 데 방해를 받았다"고 분석했다.

김현수는 이런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2시즌 통산 타율 0.272, 출루율 0.351, 장타율 0.368 등 성적을 남겼다.

볼티모어선은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최고의 순간도 기억해줬다.

이 매체는 2016년 9월 29일 볼티모어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에서 김현수가 9회 초 대타로 등장해 역전 결승 2점포를 터트린 덕분에 볼티모어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오를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