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나문희, 영화제작자들이 뽑은 남녀주연상

KSTARS 기사입력 2017.12.15 03:44 AM
[사진]리틀빅픽쳐스 제공
[사진]리틀빅픽쳐스 제공

'택시운전사'의 송강호와 '아이 캔 스피크'의 나문희가 영화제작자들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배우로 뽑혔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제4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녀 주연상 수상자로 송강호와 나문희를 선정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작품상은 황동혁 감독의 '남한산성', 감독상은 '박열'을 연출한 이준익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김희원, 여우조연상은 '더 킹'의 김소진이 각각 차지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촬영상과 조명상까지 3개 부문에서 수상하게 됐다. '남한산성' 역시 편집상·음향상을 합해 3관왕을 차지했다.

'군함도'는 미술상·음악상, '아이 캔 스피크'도 각본상까지 각각 2개 부문에서 수상한다.

'우리들', '용순' 등 독립·예술영화를 만들어온 제작사 아토는 특별상을 받는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은 한해 동안 현장에서 애쓴 영화인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영화제작자들이 예심·본심 심사를 진행하는 상이다. 시상식은 19일 오후 6시 명필름아트센터에서 배우 권해효의 사회로 열린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