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제1회 사이판영화제서 아시아 최고 인기 여배우상

KSTARS 기사입력 2017.12.11 08:03 AM
[사진]제1회 사이판국제영화제, 연합뉴스
[사진]제1회 사이판국제영화제, 연합뉴스

배우 임윤아가 8일 사이판에서 폐막한 제1회 사이판국제영화제서 올해의 특별상인 '아시아 최고 인기 여배우상'을 수상했다.

영화 '프리즌'을 연출한 나현 감독은 신인감독상을, 임대형 감독의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는 음악감독상을 각각 받았다.

사이판국제영화제는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 홍콩, 대만을 중심으로 세계 영화 교류와 발전을 위한 새로운 플랫폼을 제공하고, 2차 세계대전 당시 격전지였던 사이판을 통해 세계 평화에 기여하자는 취지로 올해 출범했다.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이 공동 의장을 맡고 있다.

올해는 미국과 중국, 한국 등 15개국에서 350편이 출품됐으며, 이 가운데 총 27편이 경쟁부문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에는 김동호 의장을 비롯해 강제규 감독, 김태용 감독, 배우 이지아, 장영남 등이 시상식 각 부문의 시상자로 참여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