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메인 포스터…1987년, 모두가 뜨거웠던 그해

KSTARS 기사입력 2017.12.07 12:36 PM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모두가 뜨거웠던 시간을 각각의 방식으로 살아갔던 인물들의 압도적인 비주얼을 담은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공개된 포스터는 사건 은폐를 지시하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 분)과 이에 맞서 화장 동의를 거부하고 시신 부검을 밀어붙이는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를 비롯해 하나의 사건에 얽힌 다채로운 인물들의 압도적인 존재감이 눈길을 끈다.

단호한 모습의 김윤석과 하정우의 모습은 이들이 펼칠 팽팽한 대립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사건의 진실을 담은 비밀 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사건 축소기도에 동원되는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이희준)까지, 각자 다른 선택으로 시대를 살아가는 인물들의 결연한 표정은 진한 여운을 남기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그들의 선택이 세상을 바꾸다'라는 카피가 더해져, 각자 다른 위치에서 부딪히고 맞물리며 격동의 시간을 완성한 인물들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 명이라도 다른 선택을 했다면 불가능했을 1987년의 순간을 담은 메인 포스터는 실재했던 이들의 드라마가 가진 생생함에 덧붙여 그들이 겪었을 법한 사건과 감정의 파고를 느낄 수 있어 '1987'이 전할 진한 여운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12월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