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박2일', 파업으로 5년만에 촬영중단…곧 결방할듯

KSTARS 기사입력 2017.09.14 03:42 PM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KBS 2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이 전면 파업의 여파로 촬영이 취소돼 곧 결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노조에 따르면 파업 1주차였던 지난주에는 녹화 분량을 부장급 간부들이 편집해 정상 방송했다.

'1박2일'은 2주 간격으로 녹화가 진행되는데, 이번 파업이 시작된 후 첫 녹화일부터 촬영이 취소됐다고 2노조는 전했다.

2노조는 "기획부터 촬영까지 최소 2달 이상의 호흡으로 이뤄지는 '1박2일'의 특성상, 촬영 취소가 본격화되면 파업이 끝난 이후에도 상당 기간 정상 방송이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럼에도 제작진은 촬영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유일용 PD 등 제작진 6명은 "KBS에 쌓인 적폐를 청산하고 제대로 된 공영방송을 세우자는 파업 취지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며 "KBS의 정상화가 이뤄진 뒤 시청자들에게 더 건강한 웃음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KBS는 최근 파업으로 인해 'KBS 뉴스9' 등 대표 뉴스들, '추적 60분'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들,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이 결방하거나 축소 방송하고 MC가 교체되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노조는 "2노조 소속 예능 PD 조합원은 모두 83명으로 예능국 제작진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1박2일'을 시작으로 뉴스와 시사교양뿐 아니라 예능들도 줄줄이 촬영중단 등 제작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