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강하늘 "걱정 말길, 항상 웃는 시간 보내고 오겠다"

KSTARS 기사입력 2017.09.11 10:58 AM
[사진]강하늘 SNS
[사진]강하늘 SNS

배우 강하늘이 입대를 앞두고 짧게 자른 머리와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강하늘은 11일 자신의 SNS을 통해 짧게 자른 머리를 공개했다. 이어 그는 친구들과 함께한 사진을 공개한 후 "제가 대학에 프레쉬맨이 되었을때. 이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대학에서 올드맨이 되어갈때 즈음 이 동생들을 만나고. 지금 10년 가까이. 그리고 8년 가까이 되어가네요. 한참 옛날. 그때부터 생각했던 건데 '내가 군대갈때에는 꼭 한줄씩 내 머리를 밀어달라고 하고싶다' 그걸 이렇게 이루게 되었네요"라고 설명했다.

강하늘은 "제가 올리는 이 인스타그램이 제 인생 20대에 올리는 마지막 인스타그램이 될것같아요. 제가 글을 많이 안올려서..그리고 다녀오면 30이라. 그리 많은 나이가 아닌건 알고있습니다만 20대의 마지막 인스타그램이라는 의미부여를 해봅니다"고 밝혔다.

이어 "20대를 돌아보니 여러가지 일들이 많았더라구요. 그 시간을 떠올려보니 헛되이 흐르는 시간은 없다는 걸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너무 소중한 순간 순간들이 모여있네요. 참 재밌고 웃기고 행복합니다. 정말 사랑스런 작품들을 만났고 단 한작품도 사랑하지않는 작품이 없다는건 참 행운이고 뒤를 돌아봤을때 웃게해주는 힘인것같습니다. 제가 걸어온 필모그래피에 뽀뽀를 해주고 싶었습니다"고 털어놨다.

강하늘은 "지금 이시간에도 응원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많은 분들이 문자메시지와 전화를 주시는데 걱정마십시오. 언제나 세상은 그사람의 마음상태에 맞게 세상을 보여준다고합니다. 즐거울 마음이라면 분명 즐거운일들이 많을것같아요"라고 전했다.

입대를 앞두고 있는 강하늘은 "새로운 환경. 사람. 기운. 모든게 기대되고 즐거울것같습니다. 항상 웃는 2년 보내고 오겠습니다. 아. 사실 이제 2년도 아니지.. 저를 알고 제가 아는 모든분들 현재. 가장 행복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__^* 그러면 이제 그만. 이 편한 핸드폰과도 잠시만 안녕"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강하늘은 이날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수도방위사령부 헌병기동대소속 MC(모터사이클) 승무헌병으로 군복무를 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