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김해숙, 위안부 소재 영화 '허스토리' 출연

KSTARS 기사입력 2017.08.25 11:51 AM
[사진]김희애-YG엔터테인먼트(사진 왼쪽), 김해숙-준앤아이, 이유영-구글(사진 오른쪽 아래)
[사진]김희애-YG엔터테인먼트(사진 왼쪽), 김해숙-준앤아이, 이유영-구글(사진 오른쪽 아래)

김희애와 김해숙이 영화 '허스토리'(가제)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다.

지난 24일 배급사 뉴에 따르면 '허스토리'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벌인 수많은 법정투쟁 가운데 유일하게 일부 승소를 받아낸 판결인 '관부 재판'의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회에 걸쳐 일본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힘겨운 법정투쟁을 벌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10명의 원고단과 이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간신'을 연출한 민규동 감독의 신작이다.

김희애는 정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김해숙은 아픈 사연을 숨긴 채 살아왔지만 끝내 일본 사법부에 맞서는 생존자 배정길 역을 맡았다.

이외에 이유영과 예수정, 문숙, 이용녀, 박정자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합류했다.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를 만든 수필름이 제작하며, 다음 달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