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토마스 크레취만 25일 내한 확정…VIP참석

KSTARS 기사입력 2017.07.18 11:36 AM
[사진]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사진]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토마스 크레취만이 내한을 확정했다.

토마스 크레취만은 오는 25일 '택시운전사' VIP시사회에 참석한다. '피아니스트'부터 '작전명 발키리' '킹콩'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까지 매 작품마다 선 굵은 연기와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토마스 크레취만의 내한 소식은 한국 팬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작품에는 한국인이 가장 믿고 보는 배우 송강호와 독일과 할리우드를 넘나들며 전 세계 관객들을 만나온 명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어떤 캐릭터건 인물에 내재해 있는 깊은 인간미를 드리우는 유해진, 그리고 꿈과 아픔이 공존하는 청춘의 아이콘이 된 류준열이 출연한다. 8월 2일 개봉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