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꼬여버린 18세 인생, 긴급 복구 프로젝트 포스터

KSTARS 기사입력 2017.07.10 12:29 PM
[사진]KBS 2TV 제공
[사진]KBS 2TV 제공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이 좌충우돌 꼬여버린 18세 인생 긴급 복구 프로젝트 2종 포스터를 공개했다.

비밀 많고 생각은 더 많은 18세 고딩들의 생기 발랄 성장드라마 '학교 2017'. 오는 17일 첫 방송을 앞두고 라은호(김세정), 현태운(김정현), 송대휘(장동윤), 홍남주(설인아), 오사랑(박세완), 윤경우(서지훈), 이슈(로운), 김희찬(김희찬), 황영건(하승리), 원병구(홍경), 한덕수(최성민) 등 금도고 2학년 1반 학생들, 그리고 담임쌤 심강명(한주완)과 학교전담 스쿨폴리스 한수지(한선화)가 담긴 2종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학교 2017'의 포스터 사진은 실제 드라마를 촬영 중인 서울 근교의 한 학교에서 촬영했다. 파릇파릇한 청량감을 살린 블루 계열의 교복을 입은 학생들의 18세 고딩 감성을 고스란히 전하기 위한 것"이라며 또한, "자연스럽게 학생들과 어우러진 두 선생님의 모습은 18세 고딩들의 고민과 성장을 함께 할 이들의 이야기를 기대케 한다"고 전했다.

특히 '좌충우돌 금도고 2학년 1반, 꼬여버린 18세 인생 긴급복구 프로젝트'란 포스터의 메인 카피는 지난 20여 년간 세월이 흘러도 일맥상통하는 학생들의 고민부터 가출, 단발령, 학교 폭력과 교권 추락 등 시대별로 변화하는 학교의 문제들을 다루며 KBS 최고 드라마 시리즈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학교'의 2017년 버전은 어떤 이야기를 담을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관계자는 "애꿎은 날씨도 이들의 기운을 못 막을 정도로 학생들의 에너지가 대단하다. 이와 같은 해맑고 파릇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긴 포스터가 나왔다"고 설명하며, "6등급이라도 명문대에 가고 싶은 긍정소녀 라은호, 질풍노도를 겪고 있는 반항아 현태운, 다 갖춘 엄친아의 정석 송대휘 등 각기 다른 고민을 가진 18세 고딩들이 성장통을 겪으며 어떻게 자신의 인생을 복구해나갈지 기대해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한편 이름 대신 등급이 먼저인 학교, 학교에서 나간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세상을 향한 통쾌한 이단옆차기를 그릴 '학교 2017'. '맨몸의 소방관', '간서치열전' 등을 통해 젊은 감각의 참신하고 색다른 스토리와 연출력으로 호평을 받아온 박진석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쌈, 마이웨이' 후속으로 7월17일 첫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