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신부감' 샵 이지혜, 훈남 회계사와 올가을 결혼

KSTARS 기사입력 2017.07.10 12:25 PM
[사진]이지혜 SNS
[사진]이지혜 SNS

방송에 출연해 공개 구혼을 할 정도로 결혼에 강한 의욕을 보여온 방송인 겸 가수 이지혜(37)가 드디어 꿈에 그리던 ‘웨딩마치’를 울린다. 자타공인 ‘준비된 신부감’인 그는 올 가을 드디어 웨딩드레스를 입을 예정이다.

이지혜의 한 측근은 10일 한매체에 “이지혜가 곧 결혼한다. 이미 양가 상견례까지 끝마쳤다. 빠르면 8월이나 10월 중에 좋은 날짜를 골라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측근에 따르면 이지혜의 마음을 사로잡은 예비신랑은 훈남 일반인으로, 직업은 회계사다. 또, 독실한 기독교인인 이지혜가 같은 교회에서 예비신랑과 함께 신앙활동을 하며 사랑을 키웠다는게 측근의 설명이다.

지난 몇개월간 이지혜는 방송에 출연할 때마다 결혼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해왔다. 특히 지난달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출산에 대비해 엽산을 복용하고 있고, 난자 냉동보관까지 마쳤다는 소식까지 전하며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또, 이지혜는 이날 방송에서 “한때 밀었던 캐릭터가 청담동 며느리 콘셉트였는데 어머니들이 안 좋아하신다. 조건들을 많이 내려 놓고 성품과 성실함, 얼마 전 방송에서 정규직까지 언급했는데 그것도 내려놨다. 비정규직도 정규직이 되는 정권으로 바뀌지 않았나”라며 “겉모습만 본다고 생각하셨을텐데 그렇지 않다. 어머니들도 잘 모시려고 홍삼 같은 거 많이 뚫어났다”고 ‘준비된 신부감’으로서의 면모를 피력하기도 했다.

한편, 이지혜는 지난 1998년 혼성그룹 샵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샵은 2002년 멤버 간 불화 등의 이유로 해체했지만, 이후 이지혜는 또 다른 멤버 서지영과 친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이며 많은 팬들의 호감을 샀다. 현재는 솔로 가수와 방송인 등으로 다양하게 연예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방송 출연 때마다 능청스러운 입담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