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 '치명적 섹시美' 수영복 자태…'센 언니의 도발"

KSTARS 기사입력 2017.07.05 10:52 AM
[사진]황보 인스타그램
[사진]황보 인스타그램

황보가 아찔한 수영복 자태를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황보는 5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사이판에서 촬영한 수영복 화보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보는 블루톤의 스트라이프 원피스 수영복만으로 아찔한 몸매를 드러내 시선을 강탈했다. 가녀린 허리라인과 쭉 뻗은 각선미, 군살없는 S라인은 독보적이었다.

특히 수영장 물에 입수한 후의 사진은 싱그러움까지 더했다. 80년생인 황보는 올해 38세.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샤크라 시절의 건강한 섹시미를 발산하고 있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화보 속 황보는 평소 갖고 있는 센언니의 털털한 이미지를 뛰어 넘어 고혹적인 매력을 장착, 치명적인 섹시미를 전달했다.

한편 황보는 8일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에서 주최하는 콘서트에 참여하며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을 나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