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도 종편으로…7월부터 'MBN 앵커'

KSTARS 기사입력 2015.06.18 11:28 AM
[사진]김주하 SNS
[사진]김주하 SNS

김주하(42) 전 MBC 앵커가 종합편성채널 MBN으로 간다.

MBN은 18일 "김주하 앵커가 MBN에 합류하게 됐다"며 "7월1일 첫 출근하며 내부 논의를 거쳐 뉴스 또는 보도프로그램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MBN은 지난해부터 김 전 앵커에게 영입 제안을 했고 최근 다시 접촉해 영입을 확정지었다고 설명했다.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해 메인 뉴스인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는 등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하다 기자로 전직했던 김 앵커는 2013년 이혼 소송을 진행하면서 진행하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지난 3월 MBC에서 퇴사했다.

이후 종합편성채널 등 다수의 방송사로부터 영입제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